최근 비즈니스 모델(BM)을 특허로 출원할 수 있냐고 문의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회사에서 새로운 비즈니스를 하려고 하는데,
기존에 없던 비즈니스 모델이므로 특허출원해서 이 분야를 독점하려고 한다..
아니면 특허를 활용해서 투자를 받고 싶다.. 이런 문의입니다.

 

 

 

 

 

 

 

 

 

우선 비즈니스 모델은 특허를 받을 있을까요?

 

 

결론부터 말하면, 비즈니스 모델(BM)이 컴퓨터 기술과 결합한 경우에만 특허를 받을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새로운 부동산 임대방식을 개발해서 시장에 내놓으려고 할 때,
특허를 받기 위해서는 웹서비스나 어플리케이션, 서버 등과 결합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구체적으로 새로운 부동산 임대방식의 실행을 위해,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수요자로부터 신청을 받고,
서버에서 수요와 공급을 조절하고 배분하는 동작을 한다면, 이 동작에 대해 특허를 받을 수 있습니다.

 

 

즉, 비즈니스 모델 자체는 특허의 대상이 아니지만, 비즈니스 모델이 컴퓨터 기술과 결합한 경우에는 
특허를 받을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그리고 특허는 기존에 없었던 새로운 것에만 권리가 부여되므로, 비즈니스 모델 자체가 새롭거나, 결합된 컴퓨터 기술이 새로운 것이어야 합니다.

 

 

 

 

 

 

그렇다면 BM특허를 이용해서 해당 비즈니스 분야를 독점할 있을까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BM특허가 해당 비즈니스 분야 자체를 독점하기는 매우 어렵습니다.
예를 들어, 아마존이 온라인 쇼핑 분야의 BM특허들을 많이 가지고 있지만, 다른 업체들이 온라인 쇼핑분야를 그 특허들 때문에 시작하지 못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경쟁업체들이 그 특허들로 인해 좀 불리해질 뿐이죠.
구체적으로 선도업체가 해당 비즈니스를 수행하기 위한 특정 기능 하나하나에 대해서 BM특허를 걸어놓는 경우, 다른 업체가 그 선도업체와 경쟁하기가 어려워집니다.

 

 

 

 


원클릭 특허

 

 

 

 

예를들어, 아마존의 특허 중 “원클릭” 특허라는 것이 있습니다. 
신용카드나 배송정보들을 미리 저장해 놓고,  주문시에는 한번만 클릭하면 바로 주문이 되게 하는 기술입니다.  반스앤노블이 이를 모방한 투클릭 기능을 홈페이지에 도입하자, 아마존은 특허침해소송을 걸었고, 반스앤노블은 이 기능을 홈페이지에서 내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여기서 얻을 수 있는 통찰은 비즈니스 모델을 개척하고 있다면,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기술이나 기능에 대해서는 적절한 수의 특허를 보유해야 한다는 겁니다. 

 

 

예를 들어, 내가 P2P대출이라는 비즈니스 모델을 개척하고 있는 중이라면, P2P대출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꼭 거쳐야할 절차들이나 단계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절차나 단계를 좀 더 좋게 만드는 특정한 기능들이 있을 겁니다.

 

 

바로 그 특정한 기능들에 특허를 취득하셔야 합니다. 
그래야 경쟁자의 추격을 방지하고, 계속 시장에서 우월한 지위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획득한 특허들을 이용해서, 정부지원사업등을 이용해 계속적으로 자금을 조달하고, 또 R&D하십시오. 그러다 보면 해당 비즈니스 분야에서 결정적 우위를 차지하실 것입니다. 

 

 

사업에서의 성공을 기원합니다.

 

 

 

 

기율특허 신변리사